광주광역시, 무형유산.퓨전국악 등 전통?현대 어우러진 무등산권 시민한마당 ‘무등울림축제’ 연다!!
-‘광주시민의 날’ 행사 연계 주민?등산객들, 신명나는 대동놀이-
하인숙 국장입력 : 2024. 05. 23(목) 10:49
광주광역시, 무형유산?퓨전국악 등 전통?현대 어우러진 무등산권 시민한마당 ‘무등울림축제’ 연다
무등산권 전통문화축제인 ‘2024 무등울림축제’가 25~26일 이틀간 광주시 동구 운림동 전통문화관에서 열린다.

광주광역시가 주최하고 광주문화재단이 주관하는 ‘2024 무등울림축제’는 정극인의 ‘상춘곡(賞春曲)’의 한 구절인 ‘산수(山水) 구경 가쟈스라’를 주제로, 무등산 봄풍경과 어우러진 전통문화의 멋을 산수화처럼 그려낼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제59회 광주시민의 날’ 행사와 연계해 전통문화관 인근 주민과 무등산을 찾는 시민, 무등산권 미술관,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 등이 함께하는 무등산권 시민 한마당 축제로 개최된다.

축제 첫째날인 25일에는 광주시무형유산 남도판소리 보유자(최연자) 초청 공연을 시작으로, 전통문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TV프로그램 ‘풍류대장-힙한 소리꾼들의 전쟁’에서 전국적으로 이름을 알린 퓨전국악밴드 ‘억스(AUX)’의 무대가 펼쳐진다.

둘째날에는 청소년 춤축제, 국악 디제잉(EDGSND), 국악밴드(올라)-한국무용(진무용단)의 융복합 공연 등 남녀노소 모두가 즐기는 어울림 공연을 이어간다.

기획전시로는 광주시무형유산인 기능보유자 6인(안명환, 문상호, 이춘봉, 이준수, 조기종, 박영곤)의 ‘무형유산 특별기획전-살아있는 유산, 살아야 할 전승’과 무등산을 주제로 한 융복합 전시프로젝트 ‘무등예찬(無等禮讚) 다시보기’가 전통문화관 서석당, 입석당, 새인당 등에 선보여 시민들을 맞이한다.

광주시무형유산 남도의례음식장 3인(최영자, 이애섭, 민경숙)과 함께하는 전통음식 전시 및 나눔 체험, 가족단위 체험행사 수묵화 그리기, 주민들과 함께하는 민속놀이 체험이 전통문화관 곳곳에서 펼쳐진다.

또 인근 무등산권 미술관,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와 함께하는 ‘무등산 가는 길’ 스탬프 투어 이벤트를 마련, 축제의 재미를 더한다.

전통 연희의 대중화 바람을 일으킨 국가무형유산 남사당놀이 공연(㈔국가무형문화재 남사랑놀이보존회)도 만난다. 공중에 매달린 줄 위에서의 위태위태한 기예를 조마조마한 호흡으로 지켜보는 관객들과 함께하는 ‘줄타기’를 비롯해 출연자와 관객들이 함께하는 신명나는 대동놀이 한마당을 펼치며 축제의 대미를 장식한다.

노희용 광주문화재단 대표이사는 “봄꽃들이 만개한 아름다운 봄날에 사랑하는 사람들과 무등울림축제에 참석해 다양한 공연, 전시, 체험을 즐기며 뜻깊은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요성 문화체육실장은 “전통문화관이 위치한 무등산권은 생태·문화·예술이 어우러진 대표 문화관광지역으로 ‘2024년 무등울림축제’는 이러한 무등산과 전통문화의 복합가치를 광주 전역으로 확대하고자 ‘시민의 날 행사’와 연계해 시민대동축제로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전통문화관은 전통문화의 산실이자 무등산권의 생태를 보존하고 지역 상생의 컨트럴타워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무등울림축제의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이며, 자세한 행사 문의는 광주문화재단 전통문화관으로 하면 된다.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코리아문화스포츠저널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