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치매안심센터, 치매 파트너와 함께 치매인식개선 캠페인 진행
-치매 관련 편견 해소를 위한 다양한 활동 전개-
이연화 기자입력 : 2024. 05. 30(목) 16:23
곡성군 치매안심센터, 치매 파트너와 함께 치매인식개선 캠페인 진행
‘곡성군 치매안심센터’는 지난 29일 관내 전남과학대학교 간호학과 학생들로 구성된 ‘치매파트너’들과 함께 옥과면 전통시장에서 치매인식개선 캠페인을 실시하였다.

이번 캠페인에는 치매파트너 교육과 치매파트너 플러스 교육을 모두 이수한 간호학과 학생 10명이 자원봉사자로 참여했다.

이들은 △치매안심센터 사업 안내 △ 치매조기검진 홍보 △치매예방수칙 안내 등을 통해 치매에 대한 편견을 해소하고, 치매와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노력했다.

또한 캠페인 활동으로 치매안심 홍보부스를 운영하여 전통시장 상인 및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치매관련 O·X퀴즈 맞추기, 인지학습도구 체험, 치매예방체조법 포스터 및 홍보물 배부 등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지역주민들이 치매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치매 조기검진에 대한 중요성을 알렸다.

곡성군 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 이번 캠페인은 전남과학대학교 간호학과 학생들이 치매파트너가 되어 자원봉사활동에 함께 참여하며 더욱 활기차고 의미있는 행사가 되었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치매인식개선을 위해 다양한 홍보활동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치매파트너’는 치매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일상에서 치매 환자와 가족을 배려하는 따뜻한 동반자를 의미한다.

초등학생 이상이면 누구나 온라인 또는 오프라인으로 교육을 이수해 치매파트너가 될 수 있다.

치매파트너가 되면 치매 인식개선 캠페인 참여, 배회 노인 신고하기, 치매 관련 행사 자원봉사 등 지역사회 내에서 치매극복을 위한 활동을 수행하게 된다.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코리아문화스포츠저널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