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채팅·현장소통방 등 신설…광주광역시, 청렴시책 확 달라진다
1차 청렴회의…비전 공유?간부공무원 ‘3행 3무’ 실천 결의
하인숙 국장입력 : 2024. 05. 30(목) 17:05
오픈채팅·현장소통방 등 신설…광주광역시, 청렴시책 확 달라진다
광주광역시가 청렴한 직장문화 만들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광주광역시는 존중과 배려, 청렴하고 공정한 조직을 위해 익명성 보장 채팅방 개설, 청렴시책 추진상황 점검을 위한 회의 개설 등 이전과는 확 달라진 청렴시책 추진으로 내실화를 다진다.

광주광역시는 30일 오후 시청 중회의실에서 강기정 시장, 고광완 행정부시장, 이상갑 문화경제부시장 등 간부공직자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차 달라진 광주 청렴회의’를 개최했다.

‘달라진 광주 청렴회의’는 올해부터 새롭게 운영하는 협의체로, 시장이 공정하고 청렴한 직장문화를 정착시키겠다는 의지를 표명하고 청렴시책 추진상황을 직접 점검하는 자리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2024년 종합청렴도 향상을 위한 비전을 공유하고 추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회의에 참석한 간부들은 소통과 배려의 직장문화 조성을 위해 ‘3행(공정·소통·배려) 3무(부패·청탁·갑질)’ 실천 결의를 다졌다.

광주광역시는 반부패·청렴 기반 구축, 청렴·공정 내재화, 부패 취약분야 개선 등 3개 중점분야와 27개의 과제별 세부 추진계획을 공유하고 의견을 나눴다.

광주광역시는 지금까지 추진해온 청렴시책을 보다 내실있게 추진하는 한편 ▲시장이 출연하는 ‘공정이 청렴이다’ 주제의 동영상 제작 ▲간부공무원의 청렴에 대한 생각을 전하는 ‘중요한 건 청렴한 마음’ 편지 공유 ▲신고자의 익명 보장을 위한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열목어가 사는 세상’ 개설 ▲공감하고 소통하는 참여형 교육콘텐츠 ‘영화가 좋다’, 판소리 ‘신(新)별주부전’ 등 도입 ▲외부고객의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하는 ‘감사위원장의 찾아가는 현장소통방’ 운영 등 새로운 청렴시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광주광역시는 ‘달라진 광주 청렴회의’를 정례화해 소통·배려하는 행복한 직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은 “공정이 곧 청렴이다. 나부터 공정과 청렴을 위해 스스로 노력하고, 조직은 이를 뒷받침할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며 “많은 사람들이 맑은 물에는 물고기가 못 산다고 말하지만 1급수에는 열목어 등 1급수 물고기가 산다. 간부공직자들은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소통과 배려에 적극 나서달라”고 밝혔다.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코리아문화스포츠저널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