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자치경찰 3년을 말한다!”
전북자치경찰 백서 발간, 비전과 방향성 제시 이정표 기대
이연화 기자입력 : 2024. 05. 30(목) 16:04
“전북자치경찰 3년을 말한다!”
전북특별자치도 자치경찰위원회가 자치경찰이 걸어온 3년의 시간을 되돌아봤다.

위원회는 30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위원회 사무국 직원과 정책자문위원, 치안협력단체, 현장경찰 등 약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기 임기를 마무리하며 전북자치경찰 3년을 회고하는 시간을 가졌다.

초대 자치경찰위원회로서 자치경찰 제도개선과 맞춤형 치안정책 추진 과정과 노력을 다룬 언론자료를 함께 보며 참석자들간 소회를 나누고 자치경찰제 정착을 위한 과제에 대해 소통을 이어갔다.

또한 1기를 마무리하며‘그간의 성과와 아쉬운 점, 앞으로 더 보완해야 할 제도개선 방향’등 지난 경험과 발자취를 담은 백서도 발간했다.

이번 백서는 곧 출범할 2기 위원회에게 자치경찰제가 나아가야 할 비전과 방향성을 제시하는 이정표로써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이날 자치경찰 사무 유공자 34명에 대해 포상 수여도 이뤄졌다.

수상자들은‘범죄예방 순찰활동 및 앱(APP) 개발 지원, 음주운전 예방 및 스쿨존 교통안전 활동, 가정폭력 예방’등 자치경찰사무 각 분야에서 지역사회 안전에 기여한 공적을 인정받았다.

위원회는 지난 2021년 6월 자치경찰제 시행과 함께 출범해 3년간 총 103회 회의를 개최하고, 373건의 심의ㆍ의결사항과 보고 안건을 처리하는 등 자치경찰제 안착과 지역 특색에 맞는 치안 시책을 만드는 데 크게 기여했다.

특히‘범죄예방 종합대책 마련, 범죄예방 환경개선사업(CPTED)’등 도민 안전을 위한 선제적 치안 제도를 선보이는 데 노력해 왔으며, 늘 도민 곁에서, 현장 속에서 답을 찾고자 힘쓴 결과,‘자율방범 순찰지원 앱(APP) 전국 최초 개발, 스쿨존 제한속도 탄력운영 선도적 추진’ 등과 같은 성과도 거둘 수 있었다.

이형규 위원장은 “초대 위원장으로서 자치경찰제 제도 안착과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진정한 자치경찰제 실현을 위해서는 여전히 갈 길이 멀기에 아쉬운 마음이 든다.”며, “현 정부에서 국정과제로 약속한 자치경찰제 이원화 시범사업이 조속히 추진되어, 2기 위원회에서는 보다 진일보한 자치경찰제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김관영 도지사는 영상메시지를 통해 “지난 3년간 도민 치안을 위해 힘써준 이형규 위원장과 위원분들의 헌신과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그간 지역사회 치안을 위해 호흡을 맞춰 온 분들이 모두 함께 모여, 소회를 나누고, 소통·협력하는 뜻깊은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코리아문화스포츠저널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