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군, 가루쌀 안정생산을 위한 현장 컨설팅 진행
-쌀 적정 생산과 식량자급률 향상, 두 마리 토끼 잡는 가루쌀 재배-
하인숙 국장입력 : 2024. 06. 13(목) 17:46
화순군, 가루쌀 안정생산을 위한 현장 컨설팅 진행
화순군은 올해 가루쌀 시범단지를 추진하며, 안정생산을 위해 지난 12일(수) 현장 컨설팅과 함께 종자소독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가루쌀은 일반 쌀과 달리 물에 불리지 않고 제분하여 빵, 라면, 과자 등, 다양한 가공식품에 사용할 수 있는 쌀로 일반 쌀의 공급과잉 문제를 해결하고 식량작물 자급율을 높일 수 있는 전략 작물 품목이다.

하지만 가루쌀은 등숙기에 이삭에서 싹이 나는 수발아율이 높고, 수발아율 최소화를 위해 8월 하순에 이삭이 출수 될 수 있도록 6월 하순~7월 상순 늦은 모심기를 해야 한다.

따라서 기온이 급격히 오르는 6월 중순 무렵부터 모를 키우므로 육묘 관리가 까다롭다.

따라서 가루쌀 안정재배를 위해 육묘 기간 중 고온 피해 예방을 위해 모판 당 200g 정도 적정 파종해야 하며, 파종 후 8~12일 정도로 생육 상태와 매트 조직을 보면서 생육기간을 조절해야 한다.

또한 반드시 모내기 적기(6월 25~7월 5일)를 준수해야 예상 수확량을 기대할 수 있다.

화순군은 올해 농림축산식품부 가루쌀 전문 생산단지 육성 사업으로 가루쌀 재배를 희망하는 단지와 함께 약 5ha를 재배하며, 우리 지역 안정생산을 위해 컨설팅, 교육, 선진견학 등을 추진한다.

화순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가루쌀(바로미2)은 일반 쌀과 달리 수발아와 나방류 등 충에 취약하므로 안정재배가 될 수 있도록 표준배재법을 준수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도와 교육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코리아문화스포츠저널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