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군의회, 채상병 특검법 부결 규탄 및 즉각 수용 촉구
-재발 방지는커녕 여전히 진실은 가려진 채 시간 흐르고 있어-
권영웅 기자입력 : 2024. 06. 19(수) 17:18
화순군의회, 채상병 특검법 부결 규탄 및 즉각 수용 촉구
화순군의회(의장 하성동)는 19일 제267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류영길 의원이 대표 발의한 ‘채상병 특검법 부결 규탄 및 즉각 수용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류영길 의원은 최근 언론에 공개된 채수근 해병 어머니의 편지 내용 중 일부분을 인용하며, “오늘로써 채상병의 순직 1주기까지 딱 한 달을 앞두고 있지만, 재발 방지는커녕 여전히 진실은 가려진 채 시간이 흐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채상병 특검법(순직 해병 수사 방해 및 사건 은폐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이 지난 21대 국회에서 부결되어 최종 폐기된 것을 지적하며, “또 한 번의 재의요구권 행사로 부결된다면 이는 대통령과 여당이 총선 결과로 나타난 민심을 역행하는 처사이며, 존재하는 의혹들을 인정하는 노릇이 될 것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류영길 의원은 대통령과 여당에 “대통령은 국군 통수권자로서 채상병 사망 사건의 진상을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할 것” 그리고 “대통령과 여당은 민심을 직시하고 채상병 특검법을 즉각 수용할 것”을 촉구하며 결의문 낭독을 마쳤다.

한편 화순군의회는 이날 채택된 결의문을 대통령, 국회의장, 국무총리, 국방부 장관, 해병대사령관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코리아문화스포츠저널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