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023년 부산광역시 인권정책 시행계획' 수립·시행
평등, 참여, 포용의 가치에 기반한 부산광역시 인권정책 시행계획 수립… 5월 10일, 위원회 심의·확정
이상봉 기자입력 : 2023. 05. 29(월) 13:32
부산시, '2023년 부산광역시 인권정책 시행계획' 수립·시행
부산시는 ‘누구나 안심하고 더불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인권도시 부산’을 위해 '2023년 부산광역시 인권정책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행계획은 시민과 함께하는 도시, 안전한 도시, 건강한 환경 도시, 차이를 존중하는 문화 도시, 더불어 행복한 도시 등 5대 정책목표와 10개 핵심과제, 23개 중요과제로 구성했으며, 총 97개의 인권 정책과제가 담겼다.

시는 2020년에 인권위원회와 전문가 등의 자문 및 사업부서와 인권부서 간 협업을 통해 '부산광역시 인권정책 기본계획(2020~2024)'을 수립하여, 매년 인권정책 환경변화 등을 반영한 시행계획을 수립·실천하고 있으며, 지난 5월 10일 부산시 인권위원회 임시회의에서 심의·자문을 받아 올해 시행계획을 최종 확정했다.

시 인권정책 심의·자문기구인 부산시 인권위원회는 시민의 인권 보호와 증진을 위해 부산시 인권보호관 확대, 사회적 약자 재난 대비 지침서(매뉴얼)에 안전 취약계층 의견수렴 과정 포함 등을 제안하는 한편, 공공의료 이주민 통번역 사업에 대한 지원 강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시에서는 위원회 의견을 바탕으로, 인권정책 과제 사업 추진 시 시정 전반에 인권이 스며들 수 있도록 ‘찾아가는 인권보호관 운영’을 통한 시민 인권침해를 보호하는 한편, 시민의 안전권과 건강권 보장뿐 아니라 취약계층의 인권 사각지대 해소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한편, 사업부서와 인권위원회 간 협의 과정인 인권정책협의회를 통해 인권센터 운영, 공공의료기관 확충, 디지털 성범죄 대응 협력체계 구축 등의 핵심과제 및 전년도 목표 미달성 과제를 중심으로 추진 성과를 점검(모니터링)하고, 연말에 이행평가를 실시하여 그 결과를 다음 계획에 반영하는 등 환류 체계를 유지하여 인권도시 부산 구현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인권정책 시행계획을 토대로 평등과 참여, 포용의 가치를 되새기고 인권 존중 문화를 확산하는 데 힘쓰겠다”며, “이 계획을 토대로 실질적인 인권 행정을 추진하여, 시민 인권을 최우선으로 행정이 뒷받침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코리아문화스포츠저널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