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교육청, 제주 학생 선수단 긴급 심리상담 지원
제주발 대구행 여객기 상공에서 비상문 열리는 사고
김유수 기자입력 : 2023. 05. 29(월) 14:45
제주도 교육청 감사 인사
울산광역시교육청은 지난 26일 제주발 대구행 여객기에 탑승했던 제주 지역 학생 선수단의 심리상담을 긴급 지원했다.

지난 26일 낮 12시 37분께 승객 194명을 태운 제주발 대구행 여객기 운항 도중 한 30대 승객이 비상문을 열어 비상 착륙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여객기에는 울산에서 열리는 제52회 전국소년체전에 참가하는 제주 학생 선수단 67명도 타고 있었다.

울산시교육청은 지난 26일 제주에서 온 학생 선수를 비롯해 지도자, 학부모 등 44명을 대상으로 시교육청 내 회의실 등에서 심리상담을 진행했다.

울산시교육청은 제주 선수단이 울산에 오기 전 학교 응급심리지원단 상담인력 34명을 비롯해 울산광역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 상담인력 10명으로 전문상담인력 44명을 긴급하게 구성했다.

학교 응급심리지원단은 우리아이마음건강지원센터를 중심으로 힐링 위(Wee)센터, 강남·북 위(Wee)센터, 울산광역(중구) 정신건강복지센터 등 관계기관의 전문상담인력으로 구성돼 있다.

이날 오후 7시30분께 제주 학생 선수단이 도착한 이후 울산시교육청은 선수단과 상담자를 1대1로 연결해 심리·정서 안정을 지원했다.

심리 지원 이후 제주도교육청 관계자를 대상으로 상담 결과를 안내하고 응급상황에 대응할 수 있도록 병원 등을 안내했다.

제주도교육청은 울산에서 1차 심리검사와 면담을 진행한 제주 학생 선수단을 대상으로 심리적 안정 지원에 나선다.

제주도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의 심리적 안정 지원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준 울산시교육청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울산시교육청 관계자는 “평소 지역 관계기관과 함께 학생들을 위한 응급심리지원단을 운영하고 있어서 긴급한 상황에서도 심리상담을 지원할 수 있었다”며 “예기치 못한 사고를 겪은 학생, 지도자, 학부모 등이 마음에 안정을 되찾고 일상에 복귀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코리아문화스포츠저널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