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후보측 허위·흑색선전 투표로 심판해야”
-광주 동남을 시·구의원 성명 발표…“정치인 도의에 어긋나”-
-“유권자들 현혹시키는 선거운동 더 이상 용납해선 안된다”-
이연화 기자입력 : 2024. 04. 08(월) 11:37
광주 동남을 시·구의원 성명 발표
[코리아문화스포츠저널] 광주시 동남을선거구 시·구의원들은 8일 성명을 내고 “동남을선거구에 출마한 무소속 후보와 선거운동원들이 허위사실을 퍼트리고 흑색선전을 일삼고 있다”며 “민주당 경선에서 컷오프되자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출마했으면서도 당선되면 당헌·당규상 불가능한 민주당 복당을 추진하거나 안되면 조국혁신당에 입당을 신청하겠다는 등 정치인의 도의상 할 수 없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성명 발표에 참여한 지방의원들은 홍기월·박미정 광주시의원과 김재식·이지애·박종균·김현숙·노진성·문선화 동구의원, 박용화·박상길 남구의원 등이다.

이들은 성명에서 “무소속 후보의 선거운동원들이 투표일이 다가오자 선거비용을 보전받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하는 사례마저 나오고 있다”며 “특정인이 자신의 이해관계에 따라 사용한 돈을 국민의 세금으로 돌려받겠다는 것으로 참 염치없고 개탄스러운 일이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어 “‘민주당의 지난 대선 패배는 안도걸 후보가 근무했던 기획재정부 탓’이라는 등 허황되고 정치적 금도를 넘는 허위사실과 흑색선전으로 구태의연한 선거운동을 펼치는 행위를 더 이상 용납해서는 안된다”며 “투표를 통해 광주 동구·남구의 명예를 지키고, 윤석열 정권을 심판할 수 있도록 유권자들께서 민주당 안도걸 후보를 선택해 주시기를 호소드린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코리아문화스포츠저널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