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향엽 당선인, 부처님 오신 날 맞아 구례 화엄사 봉축법요식 참석
-“다양한 축제, SNS 활동으로 구례 지역사회와 세대 간 소통에 힘써주시는 화엄사에 감사드린다”
-“불교 정신이 우리 삶 풍성하게 만들어…연등처럼 국민의 마음을 환하게 밝히는 국회의원 되겠다”-
이연화 기자입력 : 2024. 05. 15(수) 17:17
권향엽 당선인, 부처님 오신 날 맞아 구례 화엄사 봉축법요식 참석
권향엽 당선인(더불어민주당,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을)은 15일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구례 화엄사 봉축법요식에 참석했다.

화엄사는 통일신라 8세기 중엽에 세워진 유서 깊은 사찰로 전라남도 구례군 마산면에 위치해 있으며, 전라남도의 대표적인 절이다.

이날 화엄사 봉축법요식은 권향엽 당선인, 화엄사 덕문 주지스님, 김순호 구례군수, 유시문 구례군의회 의장, 이현창 전남도의원, 신도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덕문 주지스님은 봉축사에서 “오늘은 인류의 영원한 스승이자 지혜와 자비의 무한광명이신 부처님께서 이 땅에 오신 날이다. 부처님의 자비광명으로 지구촌의 공업중생 모두가 평안해지기를 항상 축원기도 하겠다”고 말했다.

권향엽 당선인은 축사를 통해 “화엄사는 홍매화 축제, 요가 축제, 모기장 영화음악회를 주최해 불교의 문턱을 낮췄고 화엄사 소속 범정스님께서 SNS를 통해 젊은 MZ세대와 활발히 소통하며 불교 정신을 널리 알렸다”며 “구례 지역사회와 세대 간의 화합을 위해 힘써주시는 화엄사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대립과 논쟁을 인정하고 포용하는 화쟁 사상과 서로 다른 생각을 가져도 화합하고 소통하는 원융회통 정신 등 불교의 정신과 문화가 우리 삶을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며 “오늘 불자 여러분들께서 아름다운 연등을 밝혀주신 것처럼, 지역 주민과 대한민국 국민들의 마음을 환하게 밝히는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권향엽 당선인은 46년 만에 전남에서 당선된 여성 지역구 국회의원으로 △대통령비서실 균형인사비서관 △국회 국회부의장 비서실장 △더불어민주당 여성리더십센터 소장 △더불어민주당 여성국 국장 △더불어민주당 디지털미디어국장을 역임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코리아문화스포츠저널 PC버전
검색 입력폼